빛의 형이상학 2

3. 어둠의 복권   베르너 마르크스는 또 다른 차원에서 ‘빛의 형이상학’의 좌초를 얘기한다. “‘빛의 형이상학’으로 이해된 전통 철학은 스콜라 철학적으로 말하면 모든 존재자가 ‘진리’라는 데서 출발한다. 그러나 그 전통은 진리를 […]

아시아 태고 명칭에 대한 연구

아시아 태고 명칭에 대한 연구: 에벤크 씨족 명칭을 중심으로 (Древнейшие этнонимы Азии и названия эвенкийских родов) 저자: 소련 민속학자, 언어학자 바실레비치 글라피라(Василевич Глафира Макарьевна), 학술지: 『소련민속학』(Советская этнография), 1946, №4   에벤크족 민속학적인 […]

동학을 되돌아본다

동학은 1860년 경주 사람 수운 최제우가 상제님의 말씀을 듣는 종교적 체험으로부터 탄생하였다. 상제님의 말씀은 일년 이상 계속되었다. 상제님은 당신이 내리는 영부와 주문으로 사람들을 질병에서 건져내고 사람들을 가르치라고 하였다. 수운은 이 […]

철학자들, 그들의 깊은 사유와 ‘웃픈’ 삶 34 : “하나의 별을 향해 가는 것, 오직 그것뿐!” -마르틴 하이데거 (5)

“하나의 별을 향해 가는 것, 오직 그것뿐!” -마르틴 하이데거   5. 은둔과 침묵의 나날   1933년 아돌프 히틀러의 집권은 사상가가 이같은-물론 전적으로 평화적인-믿음을 더욱 공고하게 다지게 되는 계기가 된다. 10개월 […]

EnglishFrenchGermanItalianJapaneseKoreanPortugueseRussianSpanishJavanese